이벤트

  • HOME >
  • 소통마당 >
  • 이벤트
재미와 여운이 있는 소설"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"
작성자 백은진 작성일 2015-10-29 조회수 791

문득 생각나서 추천합니다.  오래 전에 프로야구가 처음 출범할 당시 인천의 첫 프로야구팀이었던 삼미 슈퍼스타즈 기억나시죠? 그 때를 배경으로 한 박민규님의 작품입니다.  그냥 읽어보세요. 재밌습니다.  또 재밌습니다. 그리고 뭉클하고 뭔가 뒤통수를 맞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.  이런 걸 이렇게 쓸수도 있구나 싶게 글솜씨도 뛰어난 작품입니다. 인천에 사는 사람이라면 더욱 공감가는 소설. 강추합니다!! 

다음글 이전글